목양칼럼

  • 담임목사 코너 >
  • 목양칼럼
기대
운영자 2017-04-16 추천 2 댓글 0 조회 21

대부분 버리지 못해

새로운 것이 들어설 수 없다.

버리면 마치 죽을 것처럼 갖가지 것들에

미련이 남는다. 하지만 진실로 열정을 다했다면

돌아서 버릴 수도 있다. 하지만 한 번도

치열하게 살지 못했다면 미련이 남는다.

미련 없이 살아야만 버리는 것도

과감할 수 있다. 이것은 물질,

정신 모두에 해당된다.

 

- 서정현의더 늦기전에 더 잃기 전에중에서 -

 

 

한 길이 닫힐 때 한 길을 여시는 분이 주님이십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그런 것은 아닙니다.

돌아설 줄 아는 사람,

만 가지 정이라도 놓을 수 있는 사람에게 가능한 일입니다.

사실은 언제나 새로움은 떠난 뒤에 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도 떠난 과거 후에 온 것이며 내일도 오늘의 떠남 뒤에

올 것입니다.

9월이면 교회를 놓고 중요한 결정을 해야 합니다.

후회 없는 결정이기 위하여 치열한 50일 새벽기도를 합니다.

이전에도 인도하셨던 주님이 장래에도 인도하심을 기대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나의 갈 길 다 가도록 운영자 2017.04.23 1 19
다음글 좋은 사람 운영자 2017.04.09 1 23

137-040 TEL : 02-532-4115 지도보기

Copyright © 반포제일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1
  • Total36,465
  • 모바일웹지원
  • 2016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