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 담임목사 코너 >
  • 목양칼럼
하늘이 말을 걸다
운영자 2017-12-03 추천 1 댓글 0 조회 99

하늘을 보며

오늘은 아무 생각 않고

하늘만 보며 행복하다.

 

넓고 높아 좋은 하늘

내가 하고 싶은 모든 말들

다 거기에 있다.

 

보고 싶은 사람들도

말없이 웃으며 손을 흔든다.

 

한없이 푸른

나의 하늘 나의 거울

너무 투명해서

오늘도 눈물이 난다.

-이해인,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중에서-

 

  평생을 통해서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모든 것을 누렸던 솔로몬,

그가 생애와 자신이 경험했던 세상을 돌이켜보면서,

관찰하고, 분석하고, 느끼고 인생에 대한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 결론은 하나님에게로의 귀착입니다.

 

전도서를 처음 읽으면 헛되다는 메시지가 돋보입니다.

두 번째 읽으면 인생은 즐길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시 한 번 읽으면 두드러진 하나님의 존재와 섭리를 봅니다.

 

그가 고백합니다.

곤고한 날에는 생각하라

삶에 기쁨이 없는 때

큰 시험으로 고통당하는 때

죄악으로 인해 하나님의 진노가 내려지는 때가 곤고한 날입니다.

생각하라는 말은 반성하라’ ‘찾으라’ ‘결단하라입니다.

곤고한 날은 하늘이 말을 거는 날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오래된 생각 운영자 2017.12.10 1 138
다음글 좋은 사람 운영자 2017.11.26 1 57

06727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42 반포제일교회 TEL : 02-532-4115 지도보기

Copyright © 반포제일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13
  • Total49,630
  • rss
  • 모바일웹지원
  • 2016 Best